2019.12.12 (목)

  • 맑음속초0.3℃
  • 맑음-3.6℃
  • 맑음철원-3.8℃
  • 맑음동두천-3.0℃
  • 맑음파주-4.1℃
  • 맑음대관령-6.5℃
  • 흐림백령도1.5℃
  • 맑음북강릉1.3℃
  • 맑음강릉1.1℃
  • 맑음동해1.6℃
  • 맑음서울-1.7℃
  • 맑음인천-0.9℃
  • 맑음원주-0.6℃
  • 구름많음울릉도3.3℃
  • 맑음수원-1.4℃
  • 맑음영월-0.3℃
  • 맑음충주-1.3℃
  • 맑음서산1.5℃
  • 맑음울진-0.2℃
  • 맑음청주0.7℃
  • 맑음대전-0.5℃
  • 맑음추풍령-0.3℃
  • 맑음안동-0.2℃
  • 맑음상주0.8℃
  • 맑음포항3.1℃
  • 맑음군산2.8℃
  • 맑음대구2.9℃
  • 구름조금전주1.7℃
  • 맑음울산3.6℃
  • 맑음창원3.8℃
  • 구름조금광주4.9℃
  • 맑음부산3.6℃
  • 구름조금통영3.8℃
  • 구름조금목포5.6℃
  • 구름조금여수5.0℃
  • 구름많음흑산도6.9℃
  • 구름조금완도6.2℃
  • 맑음고창5.0℃
  • 구름많음순천3.4℃
  • 맑음홍성(예)1.2℃
  • 구름많음제주9.3℃
  • 구름조금고산8.8℃
  • 구름많음성산8.3℃
  • 맑음서귀포8.6℃
  • 맑음진주0.2℃
  • 맑음강화-1.3℃
  • 맑음양평-0.5℃
  • 맑음이천-1.9℃
  • 맑음인제-2.1℃
  • 맑음홍천-1.8℃
  • 맑음태백-4.7℃
  • 맑음정선군-2.8℃
  • 맑음제천-1.7℃
  • 맑음보은-0.2℃
  • 맑음천안0.0℃
  • 맑음보령1.8℃
  • 맑음부여1.0℃
  • 맑음금산-0.5℃
  • 흐림부안3.3℃
  • 구름조금임실1.3℃
  • 맑음정읍3.3℃
  • 구름많음남원2.5℃
  • 맑음장수0.0℃
  • 맑음고창군4.8℃
  • 맑음영광군5.2℃
  • 맑음김해시3.1℃
  • 구름많음순창군2.9℃
  • 맑음북창원1.1℃
  • 맑음양산시4.5℃
  • 맑음보성군5.0℃
  • 맑음강진군5.3℃
  • 맑음장흥4.5℃
  • 구름많음해남4.9℃
  • 구름조금고흥3.8℃
  • 맑음의령군2.0℃
  • 구름조금함양군2.9℃
  • 맑음광양시4.3℃
  • 구름많음진도군6.7℃
  • 맑음봉화-1.5℃
  • 맑음영주-0.7℃
  • 맑음문경0.2℃
  • 맑음청송군0.3℃
  • 맑음영덕1.9℃
  • 맑음의성1.3℃
  • 맑음구미2.1℃
  • 맑음영천2.4℃
  • 맑음경주시3.3℃
  • 맑음거창2.3℃
  • 맑음합천0.6℃
  • 맑음밀양2.2℃
  • 맑음산청3.1℃
  • 맑음거제5.2℃
  • 맑음남해5.5℃
기상청 제공
(해명)환경부는 일본산 석탄재 수입을 금지한 바 없음[매일경제 2019.8.14일자 보도에 대한 해명]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뉴스

(해명)환경부는 일본산 석탄재 수입을 금지한 바 없음[매일경제 2019.8.14일자 보도에 대한 해명]

btn_textview.gif

'수입 석탄재 환경안전 관리 강화(8.8일 환경부 발표)' 방안은 통관 전 수입 석탄재 검사(방사능 및 중금속 검사) 강화가 주요 내용으로 석탄재 수입 자체를 금지하는 것이 아닙니다.

2019.8.14.(수) 매일경제에 보도된 <"일본산 석탄재 수입 규제하면 보조금 年 200억 원 가량 증가">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해명 드립니다.

1. 기사 내용

① 환경부가 내놓은 일본산 석탄재 환경안전 관리 강화 등 규제책이 국내 발전사 재정 부담을 늘릴 것으로 분석됨

- 일본산 석탄재(128만 톤, 2018년) 수입을 규제하면 국내 발전사는 석탄재를 시멘트 원료로 처분하면서 시멘트 업체에 주는 보조금을 매년 256억 원 가량 추가로 지출해야 함

② 톤 당 3,000원을 받고 팔던 레미콘 혼화재 판매량을 줄여야 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발전사의 수익구조는 더 나빠질 것

2. 동 기사내용에 대한 환경부 해명내용

①에 대하여

지난 8.8일 환경부가 발표한 '수입 석탄재 환경안전 관리 강화' 방안은 통관 전 수입 석탄재 검사(방사능 및 중금속 검사) 강화가 주요 내용이며, 석탄재 수입 자체를 금지하는 것이 아님

②에 대하여

수입 석탄재 대체를 위해 발전사가 레미콘 혼화재 판매량을 줄여야 한다는 것은 사실과 다름

- ①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석탄재 수입 자체를 금지하는 것이 아니며,

- 수입 석탄재 대체를 위해 국내에서 매립되어 재활용되지 않고 있는 석탄재*를 활용하는 방안과 석탄재 대체재** 발굴 등을 환경부·시멘트사·발전사 협의체를 구성하여 검토할 계획임

* 시멘트 원료로 사용될 수 있음에도 발생시기와 사용시기의 차이로 발전사에서 매립하고 있는 비산재(2018년 180만톤, 2017년 135만톤)

** 석탄재 발생 후 담수를 이용해 매립장으로 운반·매립하여 염분함량이 낮은 기 매립 석탄재 등(염분 함량이 높은 경우 시멘트 원료로 사용 곤란) 


[자료제공 :icon_logo.gif(www.korea.kr)]